Office Location  |  Sitemap  |  Contact  |  Home  |  Login
IN-J' News
IN-J' News
제목:  [뉴스위크] “은퇴가 뭐예요?”

일자리의 사회적 관점 달라지면서 밀레니엄 세대는 한 직장에 얽매이지 않고 프로젝트에 따라다니며 일과 삶의 균형 찾아

 


01



밀레니엄 세대는 어떤 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관한 생각을 바꿔 놓으면서 어떤 업무를 어떻게 수행하느냐를 재규정한다 .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긱 이코노미 (gig economy, 기업이 근로자를 고용하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근로자와 계약을 체결해 일을 맡기는 고용 형태로 독립형 일자리 경제 라고도 부른다 ) 가 대세를 이루며 인공지능 (AI) 이 일자리를 빼앗아간다 . 그런 상황에서 밀레니엄 세대는 그 윗세대와 판이한 경력을 가질 전망이라고 톰린 샤키 앤 어소시에이츠 CEO 이며 마셜 골드스미스 그룹의 창립 멤버인 린다 샤키 박사가 진단했다 . ‘ 일자리 의 의미가 달라진다는 뜻이다 .

 

샤키 박사는 최근 경영 컨설팅 업체 스카이팀의 CEO 모라그 배릿과 함께 미래를 보장하는 직장 (The Future-Proof Workplace: Six Strategies to Accelerate Talent Development, Reshape Your Culture and Succeed with Purpose)’ 라는 책을 펴냈다 . 샤키 박사에게 21 세기의 일자리 전망 , 대학 졸업장의 가치 하락 , 머지않은 장래에 이런 인터뷰 기사를 로봇이 쓸 수 있는 상황에 관한 의견을 물었다 . 다음은 그의 답변 요지 .

 

21 세기엔 은퇴 의 개념이 사라진다고 책에서 전망했다 . 지금의 젊은 근로자들은 60 대 후반에 정년퇴직하지 않고 스스로 안식년을 가진 뒤 또 다른 경력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 그런 현상은 사람들이 더 오래 일하려는 욕구에서 비롯되는 선택의 결과인가 아니면 수명이 길어지고 자녀가 적어지면서 사회보장제도의 지속 불가능성 때문에 불가피하게 일어나는 일이라고 생각하는가 ?

 

은퇴가 사라지는 것은 사회보장제도가 지속 가능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 아니라 아주 장기적인 추세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 밀레니엄 세대는 더 오래 살고 더 많이 교육 받고 더 건강하며 주어지는 선택이 더 많아 20 세기에 우리가 가졌던 패러다임에 구속 받지 않는다 . 그들은 일이 반드시 ‘9~5 시 근무 같은 형태가 돼야 할 필요가 없으며 매일 한 직장에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 그들은 개인적으로 관심 있고 좋아하며 즐길 수 있는 일거리를 찾으려 한다 .

우린 이미 그런 추세를 목격하고 있다. 60 세나 65 세에 퇴직한 뒤 다른 직장으로 옮겨 경력 2 막을 시작하는 사람이 많다 . 나도 다섯 군데의 직장에 다녔고 , 나와 책을 같이 집필한 배릿도 대여섯 곳에서 일했다 . 나는 상황에 따라 직장을 바꾼다 . 최근엔 두 번째 책을 쓰려고 안식년을 가졌다 . 그런 추세가 점점 늘어날 것이다 . 일자리를 바라보는 사회적 관점이 달라지면서 주변에서 그런 사람을 더 많이 볼 수 있다 .

 

젊은 세대가 나이가 들면서 긱 이코노미 가 그들의 일자리를 규정하는 측면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는가 ?

 

당연하다. 지금은 누구나 예를 들어 휴렛 패커드 같은 전통 컴퓨터 장비업체만이 아니라 새로운 승차 공유 서비스 우버 같은 곳에서 으로 일할 수 있다 . 재능 공유 플랫폼인 피버 (Fiverr) 를 통해 으로 일하면서 자금을 마련한 뒤 이전에 하던 사업으로 되돌아갈 수도 있다 .

 

그 때문에 죽을 때까지 일하는 문화가 생겨난다고 지적하는 사람도 있다. 젊은이들이 앞으로 일과 삶의 균형 측면에서 힘들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

 

이전에도 사람들은 늘 직장에서 죽도록 일했다. 1990 년 대 말에도 우리는 일과 삶의 균형 문제를 얘기했다 . 극심한 경기침체기에 사회생활을 시작한 사람들에겐 그것이 아주 개인적인 문제였다 . 일을 해야 한다는 압력이 너무도 심해 지쳐 나가떨어지거나 의욕 상실에 시달린 사람이 많았다 . 그건 사실 새로운 현상이 아니며 대부분 개인적 선택이다 .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은 그 일에 많은 시간을 쏟아부으면서 보람을 찾는다 . 결국 자신을 위해 일하기 때문이다 . 따라서 그건 개인적인 균형 찾기의 문제다 . 일에 눌려 탈진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이 있겠지만 과거에도 그랬듯이 자신을 위한 일과 삶의 균형을 찾으려는 사람도 있다 .

 

교수나 연구원이 아닌 전문직 종사자들에게 안식년 은 어떤 개념이 되리라고 생각하는가 ? 예를 들어 변호사나 의사 , 사무직 근로자들에게 안식년은 어떤 형태가 될 수 있는가 ?

 

나의 경우 책을 쓰려고 일하지 않고 1 년을 쉬었다 . 난 박사 학위가 있지만 당시 학교에 몸담지 않았다 . 구글에 다니는 한 친구는 여행을 하며 자신의 경력에서 다음 단계를 구상하려고 안식년을 얻었다 . 내가 아는 한 여성은 나의 소개로 한 회사에 취직했지만 그 회사가 문을 닫자 아주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 그녀는 이런 기회는 난생 처음 이라며 늘 가고 싶어했던 남미를 여행했다 .

여행 후 돌아온 그녀는 다른 직장에 취직했다. 실제로 안식년은 다양한 형태를 띨 수 있다 . 아주 폭넓은 개념이다 . 정상적인 직장생활 밖에서 하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하는 방식으로 안식년을 사용할 수 있다 . 앞으론 한 직장에 3 4 년 이상 다니는 사람이 훨씬 적어질 것이다. 대다수가 직장을 자주 바꿀 가능성이 크다 .

 

[뉴스위크 한국판]




[뉴스위크] “은퇴가 뭐예요?”

일자리의 사회적 관점 달라지면서 밀레니엄 세대는 한 직장에 얽매이지 않고 프로젝트에 따라다니며 일과 삶의 균형 찾아

 


01



밀레니엄 세대는 어떤 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관한 생각을 바꿔 놓으면서 어떤 업무를 어떻게 수행하느냐를 재규정한다 .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긱 이코노미 (gig economy, 기업이 근로자를 고용하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근로자와 계약을 체결해 일을 맡기는 고용 형태로 독립형 일자리 경제 라고도 부른다 ) 가 대세를 이루며 인공지능 (AI) 이 일자리를 빼앗아간다 . 그런 상황에서 밀레니엄 세대는 그 윗세대와 판이한 경력을 가질 전망이라고 톰린 샤키 앤 어소시에이츠 CEO 이며 마셜 골드스미스 그룹의 창립 멤버인 린다 샤키 박사가 진단했다 . ‘ 일자리 의 의미가 달라진다는 뜻이다 .

 

샤키 박사는 최근 경영 컨설팅 업체 스카이팀의 CEO 모라그 배릿과 함께 미래를 보장하는 직장 (The Future-Proof Workplace: Six Strategies to Accelerate Talent Development, Reshape Your Culture and Succeed with Purpose)’ 라는 책을 펴냈다 . 샤키 박사에게 21 세기의 일자리 전망 , 대학 졸업장의 가치 하락 , 머지않은 장래에 이런 인터뷰 기사를 로봇이 쓸 수 있는 상황에 관한 의견을 물었다 . 다음은 그의 답변 요지 .

 

21 세기엔 은퇴 의 개념이 사라진다고 책에서 전망했다 . 지금의 젊은 근로자들은 60 대 후반에 정년퇴직하지 않고 스스로 안식년을 가진 뒤 또 다른 경력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 그런 현상은 사람들이 더 오래 일하려는 욕구에서 비롯되는 선택의 결과인가 아니면 수명이 길어지고 자녀가 적어지면서 사회보장제도의 지속 불가능성 때문에 불가피하게 일어나는 일이라고 생각하는가 ?

 

은퇴가 사라지는 것은 사회보장제도가 지속 가능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 아니라 아주 장기적인 추세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 밀레니엄 세대는 더 오래 살고 더 많이 교육 받고 더 건강하며 주어지는 선택이 더 많아 20 세기에 우리가 가졌던 패러다임에 구속 받지 않는다 . 그들은 일이 반드시 ‘9~5 시 근무 같은 형태가 돼야 할 필요가 없으며 매일 한 직장에 다니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 그들은 개인적으로 관심 있고 좋아하며 즐길 수 있는 일거리를 찾으려 한다 .

우린 이미 그런 추세를 목격하고 있다. 60 세나 65 세에 퇴직한 뒤 다른 직장으로 옮겨 경력 2 막을 시작하는 사람이 많다 . 나도 다섯 군데의 직장에 다녔고 , 나와 책을 같이 집필한 배릿도 대여섯 곳에서 일했다 . 나는 상황에 따라 직장을 바꾼다 . 최근엔 두 번째 책을 쓰려고 안식년을 가졌다 . 그런 추세가 점점 늘어날 것이다 . 일자리를 바라보는 사회적 관점이 달라지면서 주변에서 그런 사람을 더 많이 볼 수 있다 .

 

젊은 세대가 나이가 들면서 긱 이코노미 가 그들의 일자리를 규정하는 측면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는가 ?

 

당연하다. 지금은 누구나 예를 들어 휴렛 패커드 같은 전통 컴퓨터 장비업체만이 아니라 새로운 승차 공유 서비스 우버 같은 곳에서 으로 일할 수 있다 . 재능 공유 플랫폼인 피버 (Fiverr) 를 통해 으로 일하면서 자금을 마련한 뒤 이전에 하던 사업으로 되돌아갈 수도 있다 .

 

그 때문에 죽을 때까지 일하는 문화가 생겨난다고 지적하는 사람도 있다. 젊은이들이 앞으로 일과 삶의 균형 측면에서 힘들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

 

이전에도 사람들은 늘 직장에서 죽도록 일했다. 1990 년 대 말에도 우리는 일과 삶의 균형 문제를 얘기했다 . 극심한 경기침체기에 사회생활을 시작한 사람들에겐 그것이 아주 개인적인 문제였다 . 일을 해야 한다는 압력이 너무도 심해 지쳐 나가떨어지거나 의욕 상실에 시달린 사람이 많았다 . 그건 사실 새로운 현상이 아니며 대부분 개인적 선택이다 .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은 그 일에 많은 시간을 쏟아부으면서 보람을 찾는다 . 결국 자신을 위해 일하기 때문이다 . 따라서 그건 개인적인 균형 찾기의 문제다 . 일에 눌려 탈진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이 있겠지만 과거에도 그랬듯이 자신을 위한 일과 삶의 균형을 찾으려는 사람도 있다 .

 

교수나 연구원이 아닌 전문직 종사자들에게 안식년 은 어떤 개념이 되리라고 생각하는가 ? 예를 들어 변호사나 의사 , 사무직 근로자들에게 안식년은 어떤 형태가 될 수 있는가 ?

 

나의 경우 책을 쓰려고 일하지 않고 1 년을 쉬었다 . 난 박사 학위가 있지만 당시 학교에 몸담지 않았다 . 구글에 다니는 한 친구는 여행을 하며 자신의 경력에서 다음 단계를 구상하려고 안식년을 얻었다 . 내가 아는 한 여성은 나의 소개로 한 회사에 취직했지만 그 회사가 문을 닫자 아주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 그녀는 이런 기회는 난생 처음 이라며 늘 가고 싶어했던 남미를 여행했다 .

여행 후 돌아온 그녀는 다른 직장에 취직했다. 실제로 안식년은 다양한 형태를 띨 수 있다 . 아주 폭넓은 개념이다 . 정상적인 직장생활 밖에서 하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하는 방식으로 안식년을 사용할 수 있다 . 앞으론 한 직장에 3 4 년 이상 다니는 사람이 훨씬 적어질 것이다. 대다수가 직장을 자주 바꿀 가능성이 크다 .

 

[뉴스위크 한국판]


2021  injmanagement.com. All rights reserved.    Privacy Policy   About Us   Contact Us   82-2-6925-2345
         
ⓒ 2021  injmanagement.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