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e Location  |  Sitemap  |  Contact  |  Home  |  Login
IN-J' News
IN-J' News
제목:  [HBR] 모르는 사람과 미팅을 잡기 위한 3가지 비법

누구나 넘쳐나는 미팅 때문에 고생하는 시대다. 무엇을 하든 이곳 저곳에서 만나자는 연락을 많이 받는다. 다짜고짜 메일을 보내 자기가 원하는 날짜에 커리어 상담을 해달라고 했던 사람과 같은 터무니 없는 요구에는 거절하기도 쉽다. 사실 나 역시 거절당하거나 아예 무시당하는 쪽에 있었던 적도 많다. 너도나도 바쁘게 살아가는 요즘 세상에그냥, 만나자!” 란 근거 없는 요청을 흔쾌히 수락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지금부터는 만나고자 하는 사람들과의 약속을 모두 ok로 이끌어낼 수 있는, 나만의 수년간의 노하우를 공개해 보고자 한다.

어떻게 시작할 것인지 생각하라

친한 친구라면 약속을 잡을 때에도곧 집 앞에 도착할 테니 몇 시에 보자!’ 와 같이 단순한 문자로 쉽게 만날 수 있다. 인맥관리 서적의 고전, ‘홀로 식사하지 말라라는 의 저자 케이스 페라치(Keith Ferrazzi)는 이에 대해 최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상대방과 친할 때는 그냥 어느 정도의 친함을 표현하며 추상적인 멘트만 날려도 되지만, 그 정도로 친하지 않다면 그쪽에서 좋아할만한 정당한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 , 모르는 사람일수록 섣불리 상대방이 나와 친해지고 싶을 것이다라고 생각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무슨 약속을 정하든 이 개념을 가장 먼저 떠올려야 하며, 그렇기 때문에 처음 연락을 할 때에는 그쪽이 나를 만나고 싶어하게 만들 타당한 이유를 제시해 주어야 한다. 예로 들자면 당신의 블로그에 올려서 홍보를 해주겠다거나, 또는 검색 엔진 최적화를 향상시키는 방법을 가르쳐 주거나, 또는 상대방이 만나고 싶어하는 누군가가 당신의 디너파티에 올 것이니 같이 자리하자 등을 이야기해 볼 수 있다. 상대가 당신과 알게 돼서 어떤 가치를 얻을 수 있는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는 십중팔구 당신을 과소평가하거나 당신이 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작은 부탁부터 시작하라

1 시간 반 정도가 긴 시간이냐고 물어본다면 그렇지 않다고 대답할 사람도 있다. 하지만 바쁜 전문직들에게는 30~1시간 정도의 미팅 요청도 한 주 안에 20, 또는 50개 정도가 들어오곤 한다.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그러니 처음부터 점심 약속을 잡으려 하지 마라. 목표를 작게 잡을수록 상대방이 “OK” 할 확률은 높아진다.

최근 한 젊은 작가가 내게 이메일을 보내 이렇게 약속했다. “스케줄이 꽉 차 있으실 테니 통화는 10분 이내로 끝내겠습니다.” 결론적으로 나는 그 작가와 10분만에 통화를 끝내지 못했다. 진지한 대화가 이어지며 30분이나 걸렸다. 만일 내가 처음부터 30분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면 아마 거절했을 것이다. 유명한 심리학자 로버트 치알디니(Robert Cialdini)가 최근 유나이티드 웨이(United Way)의 방문 모금 캠페인을 연구하며 발견한 전략도 나의 사례와 거의 비슷하다. 그 캠페인에서 유나이티드 웨이(United Way)는 기존 문구에 “1페니(penny)도 괜찮습니다라는 문구를 추가했고, 모금을 두 배로 늘리는 데 성공했다. 치알디니는 나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생각해보라, 1페니(penny)도 괜찮다는데 누가 거절하겠는가? 모금자 수는 두 배로 늘었고, 그 사람들은 진짜 ‘1페니만을기부하진 않았다. 일단 유나이티트 웨이(United Way)에 기부를 하려고 결심한 이상, 사람들은 그들이 생각하기에도 적당한 금액을 기부한다.”


공감대 형성을 통해 관계를 이끌어라

당신의 전문성이나 성공여부와 상관없이 어딜 가든 당신을 모르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 사람들과의 어색함을 없애고 당신이시간 아까운 인맥이 아닌, ‘나와 같은 동지로 다가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공통 관심사를 찾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심지어 인맥관리 능력으로 유명한 페라치(Keith Ferrazzi)도 출세하기 위한 인맥을 모두 만나보진 못했다고 한다. 페라치는 적극적으로 인맥을 늘리는 방법으로 친구의 친구를 노려야 한다고 말한다. 페이스북(Facebook)함께 아는 친구(mutual friend)”라는 기능이 대표적인 예다. 링크드인(Linkedin)은 심지어 연결고리를 2단계 3단계까지 만들어주기 때문에 페이스북보다 더 쉽게 인맥관리를 지원해 준다. 함께 아는 친구가 당신을 소개해주도록 하는 건 관계를 쌓기 위한 옳은 방향이다.

예전엔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친해지기 위해 같이담배를 피우곤 했지만 요즘은 같이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좋은 기회가 된다. 시간은 돈이다. 요즘 시대에는 누구도 시간을 덥석 내어줄 만한 여유가 없다. 만약 당신이 친해지고 싶은 사람과 30, 아니 심지어 10분이라도 사적인 약속을 잡고 싶다면 어떻게 이야기를 꺼내야 할 지 신중히 생각해봐야 한다. ‘왜 나를 만나야 하나?’ ‘만나기 위해 신뢰를 쌓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나를 만난다면 상대는 어떤 이득을 얻는가?’ ‘짧은 시간 안에 최고의 ROI를 창출해낼 방법은 무엇인가?’ 이와 같은 질문들에 잘 대답할 수 있다면, 당신은 누구한테도 약속제안을 퇴짜맞지는 않을 것이다.





[HBR] 모르는 사람과 미팅을 잡기 위한 3가지 비법

누구나 넘쳐나는 미팅 때문에 고생하는 시대다. 무엇을 하든 이곳 저곳에서 만나자는 연락을 많이 받는다. 다짜고짜 메일을 보내 자기가 원하는 날짜에 커리어 상담을 해달라고 했던 사람과 같은 터무니 없는 요구에는 거절하기도 쉽다. 사실 나 역시 거절당하거나 아예 무시당하는 쪽에 있었던 적도 많다. 너도나도 바쁘게 살아가는 요즘 세상에그냥, 만나자!” 란 근거 없는 요청을 흔쾌히 수락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지금부터는 만나고자 하는 사람들과의 약속을 모두 ok로 이끌어낼 수 있는, 나만의 수년간의 노하우를 공개해 보고자 한다.

어떻게 시작할 것인지 생각하라

친한 친구라면 약속을 잡을 때에도곧 집 앞에 도착할 테니 몇 시에 보자!’ 와 같이 단순한 문자로 쉽게 만날 수 있다. 인맥관리 서적의 고전, ‘홀로 식사하지 말라라는 의 저자 케이스 페라치(Keith Ferrazzi)는 이에 대해 최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상대방과 친할 때는 그냥 어느 정도의 친함을 표현하며 추상적인 멘트만 날려도 되지만, 그 정도로 친하지 않다면 그쪽에서 좋아할만한 정당한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 , 모르는 사람일수록 섣불리 상대방이 나와 친해지고 싶을 것이다라고 생각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무슨 약속을 정하든 이 개념을 가장 먼저 떠올려야 하며, 그렇기 때문에 처음 연락을 할 때에는 그쪽이 나를 만나고 싶어하게 만들 타당한 이유를 제시해 주어야 한다. 예로 들자면 당신의 블로그에 올려서 홍보를 해주겠다거나, 또는 검색 엔진 최적화를 향상시키는 방법을 가르쳐 주거나, 또는 상대방이 만나고 싶어하는 누군가가 당신의 디너파티에 올 것이니 같이 자리하자 등을 이야기해 볼 수 있다. 상대가 당신과 알게 돼서 어떤 가치를 얻을 수 있는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는 십중팔구 당신을 과소평가하거나 당신이 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작은 부탁부터 시작하라

1 시간 반 정도가 긴 시간이냐고 물어본다면 그렇지 않다고 대답할 사람도 있다. 하지만 바쁜 전문직들에게는 30~1시간 정도의 미팅 요청도 한 주 안에 20, 또는 50개 정도가 들어오곤 한다.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그러니 처음부터 점심 약속을 잡으려 하지 마라. 목표를 작게 잡을수록 상대방이 “OK” 할 확률은 높아진다.

최근 한 젊은 작가가 내게 이메일을 보내 이렇게 약속했다. “스케줄이 꽉 차 있으실 테니 통화는 10분 이내로 끝내겠습니다.” 결론적으로 나는 그 작가와 10분만에 통화를 끝내지 못했다. 진지한 대화가 이어지며 30분이나 걸렸다. 만일 내가 처음부터 30분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면 아마 거절했을 것이다. 유명한 심리학자 로버트 치알디니(Robert Cialdini)가 최근 유나이티드 웨이(United Way)의 방문 모금 캠페인을 연구하며 발견한 전략도 나의 사례와 거의 비슷하다. 그 캠페인에서 유나이티드 웨이(United Way)는 기존 문구에 “1페니(penny)도 괜찮습니다라는 문구를 추가했고, 모금을 두 배로 늘리는 데 성공했다. 치알디니는 나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생각해보라, 1페니(penny)도 괜찮다는데 누가 거절하겠는가? 모금자 수는 두 배로 늘었고, 그 사람들은 진짜 ‘1페니만을기부하진 않았다. 일단 유나이티트 웨이(United Way)에 기부를 하려고 결심한 이상, 사람들은 그들이 생각하기에도 적당한 금액을 기부한다.”


공감대 형성을 통해 관계를 이끌어라

당신의 전문성이나 성공여부와 상관없이 어딜 가든 당신을 모르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 사람들과의 어색함을 없애고 당신이시간 아까운 인맥이 아닌, ‘나와 같은 동지로 다가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공통 관심사를 찾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심지어 인맥관리 능력으로 유명한 페라치(Keith Ferrazzi)도 출세하기 위한 인맥을 모두 만나보진 못했다고 한다. 페라치는 적극적으로 인맥을 늘리는 방법으로 친구의 친구를 노려야 한다고 말한다. 페이스북(Facebook)함께 아는 친구(mutual friend)”라는 기능이 대표적인 예다. 링크드인(Linkedin)은 심지어 연결고리를 2단계 3단계까지 만들어주기 때문에 페이스북보다 더 쉽게 인맥관리를 지원해 준다. 함께 아는 친구가 당신을 소개해주도록 하는 건 관계를 쌓기 위한 옳은 방향이다.

예전엔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친해지기 위해 같이담배를 피우곤 했지만 요즘은 같이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좋은 기회가 된다. 시간은 돈이다. 요즘 시대에는 누구도 시간을 덥석 내어줄 만한 여유가 없다. 만약 당신이 친해지고 싶은 사람과 30, 아니 심지어 10분이라도 사적인 약속을 잡고 싶다면 어떻게 이야기를 꺼내야 할 지 신중히 생각해봐야 한다. ‘왜 나를 만나야 하나?’ ‘만나기 위해 신뢰를 쌓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나를 만난다면 상대는 어떤 이득을 얻는가?’ ‘짧은 시간 안에 최고의 ROI를 창출해낼 방법은 무엇인가?’ 이와 같은 질문들에 잘 대답할 수 있다면, 당신은 누구한테도 약속제안을 퇴짜맞지는 않을 것이다.



2021  injmanagement.com. All rights reserved.    Privacy Policy   About Us   Contact Us   82-2-6925-2345
         
ⓒ 2021  injmanagement.com. All rights reserved.